참여광장

자유게시판

상세
아름다운 여성 카니 정.
이렇게살라 0 415 2015-09-13 20:01:11

 

이 여성은 올해 26세의 하버드대 졸업 심리학 박사 미국 거주 탈북자 출신 카니 정 입니다.

그녀는 평양 출신으로 부모님들을 따라 미국에 가서 아메리칸드림을 꿈꾸었지만 15세 부터 18세 까지 거리 노숙자로 전략 했다가 -배워야 하겠다는 배고품 -에 노숙자를 지원하는 기관의 도움을 받으며 하버드에 입학하여 오늘을 이루고 더 큰 오늘을 위하여 25세 까지 숨기고 있던 노숙자 생활에 대하여 털어 놓으며-숨김 없이 도전 하라- 고 말합니다.

탈북자 분들. 명심하시오. 이 여성은 인권투사와 시키지도 않은 탈북자 권익을 들먹이는자들 처럼 정부에 대고 뭘 달라고 하지 않았으며 뻥도 없었습니다.

또 언론에 나와 없는 모양새 만들어 피우며 자극적인 언어로 귀동냥도 제것이라 뻥치는사람들, 이 여성과 자신을 대비하여 보시오.누가 진실로 아름다운가를...

이런 여성이 정말로 아름 다운 여성입니다.나는 이렇게 스스로 앞날을 개척하는 젊은 탈북 청년들을 믿으며 크게 후원할것입니다.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 썬샤인 ip1 2015-09-13 20:43:34
    토론방에 있는 탈북.노숙 소녀 하버드 박사되다와 같은 글이네요.
    영어 이름이 동양계 여성 최초로 미국 방송사 간판 뉴스프로그램의 앵커로 유명했던 중국계 미국인 코니 정 (카니 정)과 똑같네요.
    아마도 Connie Chung처럼 성공한 여성이 되고 싶어서 그렇게 지었을 수도 있겠네요.
    성공하길 바랍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프로필 ip2 2015-09-14 00:34:20
    발제글 33637의 프로필 보니까 1999년도 하버드교육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네요. 16년 전이네요. 그럼 그 때 나이가 몇살이었죠? 그 사람이 이 사람인가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중국여자 ip3 2015-09-14 11:59:30
    본문 사진은 CBS 앵커하던 중국계 여자입니다. 미주 한국일보,중앙일보에 실제 인물사진이 있는데 40대 평범한 아줌마 얼굴입니다. 미국식 이름이 '카니 정 조'라고 합니다. 남편 성이 조씨.
    한인 가정상담소장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썬샤인 ip4 2015-09-14 12:08:51
    아닙니다. 사진은 탈북자 카니 정 사진이 맞습니다.
    앵커하던 여자는 나이가 아주 많습니다.
    나이를 떠나서 전혀 다른 얼굴입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정확한정보 ip2 2015-09-14 00:40:14
    발제자님께,

    이 분에 대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나 소스를 제공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님 또다른 음모론으로 비화될것 같아서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댓글입력
    
이전글
북한 인권운동가 정광일의 정체
다음글
영적안보가 무너지면 북한처럼 악마경제가 창궐하니 피바다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