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광장

자유게시판

상세
자만은 금물이다.
Korea, Republic of 김태산 2 96 2021-04-11 10:15:01
서울-부산 시장선거 가슴이 뻥 뚫릴 정도로 시원하게 이겼다.
아마도 문정권에 대한 전체 국민들의 심판일 것이다.
.
그런데 이번 선거를 보고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것이 있다.
즉 국민의 감정이 1년 사이에 갑자가 돌변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작년 총선에서도 국민들은 철저하게 좌파들에게 표를 주지 않았다.
.
나는 아직도 좌파들의 부정선거를  주장한다.  50년간 주사파의 종주국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
작년 총선 때에도 보수 층들은 대거 투표에 참가했다. 숫자로 보면 19대 총선 투표율이 54,3%,  20대 총선 58% 인데  작년 21대 총선 투표율이 66,2% 나올 정도다. 집안에 있던 노인들이 나섰던 것이다.
.
보다시피 보수 층들이 문정권 심판하자며 대거 작년 총선에 참여했으나 패배한 이유는 부정이 개입 됬다고 나는 아직도 확언한다.
.
전번 글에도 썼지만 이번 시장 선거 승리는 부정선거 의혹을 지우려고 좌파들이 내민 오리발일 가능성이 높다.
.
북-중을 등에 업은 좌파와의 내년 대선은 총,포성 없는 전쟁이다. 즉 좌파들은 자기들의 목숨이 걸린 정권을 순순하게 내어 주지 않는다.
.
그러자면 “국민의힘” 당이 구실을 해야 하는데 전혀 믿음이 안 간다.
좌파들보다 더  미운 것이 바로 국민의힘 당이다.
.
또 문제는 아직도 부정선거는 없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있는 것이다.
정말 부정이 없었다면 좋겠지만 항상 “설마”가 사람을 잡더라.
.
이글을 쓰는 이유는 이번에 넘어선 자그마한 언덕에 너무 만족하지 말라는 것을 경고함이다.
......................
2021,04,08
좋아하는 회원 : 2
리얼토크애청자1 Greece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탄핵은 죄없는 여인만의 몫인가?
다음글
박헌영?김일성 일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