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북, 유엔서 ‘위성발사 권리’ 거듭 주장
자유아시아방송 2015-10-13 20:00:00 원문보기 관리자 368 2015-10-15 15:01:42

앵커: 북한은 유엔 총회에서 자국의 핵보유국 위상과 위성 발사 권리를 거듭 주장하고 있지만 한국과 일본은 북한에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라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양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 유엔 주재 한국 대표부의 오준 대사는 12일 군축, 국제안보를 다루는 유엔 총회 제1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거론하며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오준 대사: 국제사회는 북한이 핵개발을 고집하는 한 어떤 미래도 찾을 수 없다는 명확하고 단합된 메시지를 보내야만 합니다.

오 대사는 북한이 어떤 상황에서도 국제사회로부터 핵보유국으로 인정받지 못할 것이란 점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비핵화만이 평화와 안보, 경제개발로 향하는 올바른 길로 인도할 것이란 점도 깨달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오 대사는 이어 북한의 위성발사 의지에 대해 크게 우려한다면서 이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하는 북한의 모든 발사를 금지하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명확히 위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일 북한이 위성 발사를 명목으로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다면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과 더 심화된 고립에 직면할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일본의 사노 도시오 군축 대사도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사노 대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동북아시아 지역은 물론 국제사회 전역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과 미사일 개발계획을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도록 완전히 포기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측 대표는 한국과 일본 측 발언에 대한 답변권을 통해 북한은 명실상부한 핵보유국으로 어느 누구로부터 그것을 인정받을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측 대표: 북한은 호칭 뿐 아니라 실제로가 핵무기 국가입니다. 또 핵보유국으로서의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북한 측만 일방적으로 먼저 핵을 동결하거나 폐기하는 문제를 논의하는 대화에는 전혀 흥미가 없습니다.

또 그는 만일 일본이 북한의 무력을 우려한다면 북한이 핵을 보유할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폐를 요구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북한 대표는 이어 “경제발전에 필요한 실용 위성을 스스로 결정한 시기, 또 장소에서 계속 발사해 나갈 것”이란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북 우주개발국, 국제단체에 가입 신청
다음글
“한미정상, 북 인권 논의할 듯”